'주님은 큰 일 하라고 우리를 부르시지 않는다.
작은 일을 큰 사랑으로 하라고 부르신다'.
- 마더 테레사 -